전복 비빔밥 된장찌개 건강식 전복죽 전복회 전복손질 전복요리 갯돌소리전복 찰떡궁합
봄이라서 그럴까요? 요즘따라 먹어도 먹어도 속이 헛헛한게...^-^;;
오늘도 허전한 배를 부여잡고 뭘 잡숴주셔야 하나..고민했습니다. 

그때 번쩍! '역시 한국인은 밥심으로 살아야지!'하는 말이 생각났어요.
그런데 찬도 없고 먹을 것이라곤 전날 먹다 남은 된장찌개 밖에 없더라구요~
(흙흙.. 된장... 이런 비참한 상황이라니...)


그래서 최대한 빨리, 간단하게 먹을 수 있으면서도 속이 든든한 비빔밥을 만들기로 했지요~^-^
짜잔!!! 그리하여 탄생한, 민뱅이의 헛헛한 속을 꽉!꽉! 채워준 '전복새싹비빔밥'!!!



만드는데 드는 노력과 수고는 적지만, 
보기에 그럴 듯(하앍... 저만의 착각인가요?)하고 맛과 영양도 풍부한 전복새싹비빔밥 만드는 법을...
두구~ 두구~ 두구~ 공개합니다!!!(제발... 박수 한 번만... ㅋ)


◎ 재료 (1인분 기준이예요. 참고로 저는 엄청난 대식가...^-^;;;;)
1. 전복 1마리 반 (엄마, 아빠가 싸랑과 정성으로 기른 녀석을 데려왔습니다. 훗~)
2. 새싹 적당히.. (저는 무, 비타민, 알파파 싹을 넣었어요. 좋아하시는 걸로 원하는 만큼 넣으시면 돼요~)
3. 당근 반개 (설마.. 반 뿌리라고 적어야 하는건 아니겠죠? ㅎ 역시 시덥잖은 농담 죄송합니다~ㅠ.ㅜ)
4. 간장 6~7숟가락 (제가 대식가라고 했죠? 밥의 양이 많다는 점을 상기해 주시기를...)
5. 고추가루 1숟가락 반 (매콤한 맛을 좋아하신다면 더 넣으세요~)
6. 참기름 3~4숟가락 (예... 저는 꼬소한 맛에 열광합니다)
7. 고추장 반숟가락
8. 쪽파 2뿌리
9. 밥!!! (기본이죠? 후후... 저는 흑미와 좁쌀을 약간 넣었습니다. 씹는맛이 더 좋아지니까요~)


우선 밥 위에 얹을 재료들을 준비합니다.
전복을 끓는물에 살짝 데쳐서 당근과 함게 길쭉한 모양의 채로 썰어주세요.
새싹은 다른거 없습니다. 그냥 깨끗이만 씻어서 놓아주세요~(후후.. 참 쉽죠잉?) 요렇게 아래 사진처럼요~

 

다음으로 양념장을 만듭니다. 역시나 딴거 없습니다.
간장에 고추장을 풀고 고춧가루를 뿌린 다음 잘게 썬 쪽파와 참기름을 넣습니다.
그리고 경쾌하게 휘~휘 저어주세요. ^-^
짜잔!!! 양념장도 완성!!!
  


요렇게 토핑(엥?)이 모두 준비되었다면...



그릇에 평평히 밥을 담고 그 위에 준비한 재료들을 올려주세요.
그리고 양념장을 뿌려주세요~ 

드디어 전복새싹비빔밥 완성~!!!!!



이제 스윽~스윽~ 비벼서...
(비비니까 모양이 좀 빠지죠? ㅋㅋㅋ)



한 숟갈 가득 담아서 아~~하고 잡숴주시면
새싹의 상큼함과 아삭거림, 전복의 쫄깃함과 양념장의 매콤 짭쪼름, 고소함이 입안에 화~악 퍼져요~!!! ^-^



된장찌개도 같이 찍고 싶었지만 제가 좀 지저분하게 먹어서 밥만 달랑 찍었네요. ㅋㅋ
찌개와 함께 먹으니 정말 맛있더라구요~

이것저것 반찬 만드는 것보다도 쉽고 설겆이도 적게 나오고.ㅋㅋ(설겆이 적은 것이 포인트!)

귀차니즘에 빠졌지만 소중한 내 몸을 위해 맛있는 것 좀 먹어줘야 겠다..싶은 분들에게 적극 추천합니다~
전복새싹비빔밥! 잡숴보아요~^-^




맛있어 보인다, 나도 만들어 먹어봐야겠다 싶으시면 추천!

별로다, 이것도 귀찮다 싶으셔도 추천! (ㅋㅋㅋ 먹고 살려는 노력이 가상하잖아요~ㅠ.ㅠ)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햇살져니 2009.04.15 08:07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전복을 이렇게 먹는 방법도 있군요...
    항상 회나 죽으로만 먹었는데...

    • 민뱅이 2009.04.16 01:41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싱싱하다면 회로 먹는게 가장 맛있어요.^-^ 하지만 전복은 1kg 단위로 많이 구입을 하시더라구요. 사실 그건 요즘의 한 가족(햇가족이죠?)들이 한 번에 먹기엔 많은 양이잖아요? 그래서 냉동실에 보관해 두셨다 먹고 싶을 때마다 꺼내서 보양하실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는 거랍니다.(거의 몸부림이죠..ㅎ) 이 조리법은 조개나 오징어에도 응용이 가능하니 한 번 만들어 드세요~

  2. 송이 2009.04.15 08:29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항상 회나 죽만 저도 생각했어요.. 역시 먹어본 분들은 달라요..ㅋㅋ
    고기도 먹어봐야 안다구 하던데.. ㅜ.ㅜ

    • 민뱅이 2009.04.16 01:46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사실 어렸을 때는 전복을 아예 먹지 않았어요. 맛을 모르겠더라구요. 그런데 부모님 덕분에(?) 반 강제로 먹다보니 조금씩 전복의 매력을 알게 됐어요. ㅋㅋ 먹고나면 힘이 나는게 느껴져서 좋더라구요. 하지만 여전히 전복의 맛을 잘 몰라서 이렇게 저렇게 요리법을 찾고 있답니다.(오래 두고 먹을 수 있는 방법도 찾을 겸~) 송이님도 회나 죽 말고 다른 방법으로 즐겨보세요. 더 좋아요~^-^ㅋㅋ

  3. 참 이슬 2009.04.15 13:03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전복된장찌게,전복새싹비빔밥.......다음엔 어떤요리가 나올까요?????

    비빔밥...씹는맛이 일품이겠어요...쫄깃쫄깃...에잇...오늘 점심엔 비빔밥이나 해먹어야징.ㅠ0ㅠ

    • 민뱅이 2009.04.16 01:56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^-^ 비빔밥은 맛있게 드셨나요? 저는 에눼르기팟님 블로그에서 본 김치찜이 자꾸 맴돌아서 죽겠습니다. 어쩜 그리 솜씨가 좋으세요. 사진을 볼 때마다 위액이 넘쳐서 위에 구멍날 것 같아요..ㅠ.ㅠ 그래도 자꾸 보게 되네요. ㅋㅋ 티라미슈도 기대하고 있을게요~!!!

  4. 검도쉐프 2009.04.15 14:17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맛있고, 건강에도 좋은 훌륭한 요리네요.
    입안에 봄~ 이 느껴질 것 같습니다. 아~ 먹고 싶어요.

    • 민뱅이 2009.04.16 02:00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감사합니다. 저는 검도쉐프님 요리를 볼 때마다 놀라는걸요? 꼭 전문요리사가 만드는 것 같아요. 모양도 예쁘고~ 아드님은 정말 좋겠어요. 아버지의 사랑이 담뿍 담긴 음식을 매일 매일 먹으니.. 건강에도 더 좋을 듯! 저도 아빠한테 뭐 좀 만들어 달라고 졸라야 할까봐요...후후...

  5. 소심한우주인 2009.04.15 14:25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맛있어 보이네요...^^
    전 점심에 만두국을 먹었다는...ㅋㅋ

    • 민뱅이 2009.04.16 02:11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ㅋㅋ 감사합니다~ 전 만두국도 맛있겠는걸요? 특히 오늘처럼 비오는 날에는 국물있는 음식이 최고죠~^-^ 그런데... 어떡하죠? 소심한우주인님 글을 보니 소심한우주인님 캐릭터가 자꾸 맴도네요~ ㅎㅎㅎ

  6. HEPI 2009.04.16 09:22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헉 전복비빔밥이라.. 맛과 영양이 사진 속에 그대로 드러나네요.
    아침부터 먹고싶네요..꼬로록~~

    • 민뱅이 2009.04.17 02:35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^-^ 감사합니다~ 전복이랑 새싹이 의외로 잘 어울리더라구요~ 먹고나니 어쩐지 힘도 나는 것 같구요. 그래서인지 그날은 갑자기 운동이 하고 싶더라구요. 3시간이나 걷다 들어왔어요. 덕분에 다음날 다리가 욱씬욱씬. 약간 이런 부작용도 있더라구요~ㅋㅋㅋ

  7. 무릉도원 2009.04.16 10:26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어제 과음을 해서 골이 띵한데 이 음식을 보니 금새 입에 침이 고입니다......하지만 빈 입만 쩝쩝대다 갑니다....ㅎㅎㅎ....민뱅이님 오늘도 행복하세요....*^*

    • 민뱅이 2009.04.17 02:37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어이쿠! 속은 잘 푸셨나요? 과음을 하시다뇨~ 건강을 생각하셔야죠~ㅠ.ㅠ 알코올은 언제나 적당히! 무릉도원님은 소중하니까요~^-^

  8. 우.주.인 2009.04.17 01:27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와 너무 맛나겠어요~~
    늦은 시간에 이런 사진은 정말 ㅠ.ㅠ 힘드네용 ㅋ

    • 민뱅이 2009.04.17 02:38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오마갓. 죄송합니다~ 그리고 감사합니다. ㅋㅋ 제가 만들었지만 쪼~금 맛있더라구요. ㅋㅋ 우.주.인님도 가끔 속이 헛헛할 때 든든한 비빔밥을 비벼 비벼 드셔보세요~^-^

    • 우.주.인 2009.04.20 21:31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우주인은 요릴 잘 못하지만 꼭 만들어 보고 싶어용

  9. 라라윈 2009.04.18 02:40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정말 군침 꿀떡 넘어가네요~ +_+
    회로 먹기에도 아까운 귀한 전복으로 다양한 요리를 해 드시니 너무 너무 부러울 따름입니다... +_+

    • 민뱅이 2009.04.19 02:53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감사합니다~ 못난것도 딸이라고 걱정이 되시는지 부모님께서 주시네요.. 저는 그저 죄송스럽고 고마워하는 마음으로 먹을 뿐입니다. 그래도 맛은 있게요...^-^

  10. Mr.Turtle 2009.04.18 09:47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민뱅이님은 전복을 무척 좋아하시나봐요~! 아 지금 와이프가 아침준비하는데 이걸로 당장 바꾸고싶네요. 정말 맛있겠당~ 새콤달콤...쩝쩝..

    • 민뱅이 2009.04.19 02:56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아유~ 어떤 음식이 아내의 사랑이 담긴 요리보다도 맛있....을 수는 있죠. ㅋㅋ 농담이구요~ 정말 맛은 좋았어요.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위해 만들어준 음식보다는 맛있게 느껴지지 않더라구요.^-^

  11. ㅇㄷㅇ 2009.04.19 13:07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전복 전문 블로그 인가요 ㅎㅎ 맛있어 보이내요

    • 민뱅이 2009.04.21 02:04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감사합니다. 처음에는 어촌에서의 생활을 전해볼까 하고 만들었는데 부모님께서 전복을 키우시다 보니 저도 모르게 이야기의 중심이 전복이 되어버렸네요.^-^ ㅇㄷㅇ님의 블로그는 팀블로그라고 나오던데 그럼 여러분이서 같이 운영하는 건가요? 신기하네요.

  12. 까막눈 2009.04.19 21:32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와....
    맛있게네요....
    시골 살때 많이 해먹었던 기억이
    새록새록....
    저기에 돈나물도 들어가면 맛있겠네요....ㅋ
    잘도 올께요....*^^*

    • 민뱅이 2009.04.21 02:50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예전에 드셔보셨군요~ 맛이 참 좋지요? ㅎㅎ 제것도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. 돈나물은 생각도 못했네요. 맨날 무침으로만 먹었는데 정말 같이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아요. 다음에 넣어서 먹어볼게요. 훌륭한 조언에 또 감사드립니다~^-^

  13. 푸른바람이 되다 2009.04.21 12:19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눈으로 봐도 맛있네요.

  14. ㅇㄷㅇ 2009.04.21 17:09 신고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오 어촌에서 생활하시는건가요??뭐 팀블로그지만 여러분이라고 해봤자 저랑,늑대 둘이랍니다. ㅎㅎ
    혹시 현재 유입경로랑 검색어 기능 되시나요??

    • 민뱅이 2009.04.22 22:06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그렇군요~ 그래도 팀으로 하신다니 부러워요. 한 사람이 힘들어서 쉴 때도 글을 올릴 수 있으실 것 같아서요. ㅋㅋ 저는 혼자인데다 게으르기까지 해서 관리가 힘들더라구요~ ㅋㅋㅋ 아, 유입경로랑 검색어는 티스토리에서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것으로밖에 확인하지 못하고 있어요~

  15. 해바라기 2009.04.24 10:21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저두 군침 흘렸습니다. 에공 먹고시포라~~

    • 민뱅이 2009.05.01 01:42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감사합니다~ 해바라기님도 반찬 만들기 귀찮으실 때, 몸이 허하다 싶으실 때 만들어 드셔보세요~^-^ 좋아요!!!

  16. 하늘을 날다 2009.05.04 19:43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와~~ 진짜 맛있게 보여요.비빔밥에 전복을 넣다니~!! 몸에도 좋겠네요!
    다음에 꼭 해먹어봐야 겠어요~!! 후기 올릴게요~ 감솨~

    • 민뱅이 2009.06.09 08:54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앗! 이제서야 댓글을 봤네요~ 정말 감사합니다. ^-^ 희안하게 먹고나니 힘이 나더라구요~ 기력이 딸린다 싶으실 때 드셔보세요~ 여름을 건강하게 나실 수 있을 거예요!!!

  17. 주하아빠~♡ 2009.05.20 10:16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맛있겠네요...사진을 보니..벌써 배가 고프군요...ㅡㅡ;

    • 민뱅이 2009.06.09 08:59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어익후~ 감사인사가 늦었네요... 정말 감사합니다~ 출출할 때 가볍게 비벼 드시면 속이 꽉 찬답니다~ 다음에 꼭 드셔보세요~^-^

  18. 뷰티가이드 2009.06.18 22:28 Address Modify/Delete Reply

    ㅠㅠㅠㅠㅠㅠ 맛있겠다~~~ ㅠㅠㅠㅠㅠㅠㅠㅠ
    저도 먹고파요 히히~

    • 민뱅이 2009.07.21 16:08 신고 Address Modify/Delete

      맙소사! 댓글을 이제야 읽었어요. 저의 둔함을 용서해주시길... 감사합니다. 쉽게 만들어서 맛있고 배부르게 드실 수 있어요. 허전한 날 만들어 드셔보세요~^-^